‘총리와 나’ 윤아,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윤아 KBS2 '총리와 나'

윤아 KBS2 ‘총리와 나’

소녀시대 윤아의 촬영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지난 22일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측은 윤아의 현장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아는 현장 사진이지만 화보를 떠올리게 하는 모습을 자랑했다. 사진 속 윤아는 귀금속 가게 앞에서 눈물이 맺혀 울 것 같은 표정을 짓고 있다. 다른 사진에서 윤아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12월의 신부로 변신해 청순한 매력을 자랑했다. 사진 속 윤아는 작은 얼굴과 또렷한 이목구비를 보이며 인형 자태를 뽐내고 있다.

윤아는 ‘총리와 나’에서 구멍기자 남다정 역을 맡아 세 아이의 엄마이자 총리의 아내가 된 모습을 자신만의 색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범수와 윤아의 본격 결혼 생활로 제2막에 접어든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 권율(이범수)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난 20대 꽃처녀 남다정(윤아)의 로맨스를 그렸다. 방송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라마틱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