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엔터테인먼트 빅15 ⑮ YG엔터테인먼트-빅뱅 ‘따로 또 같이’의 위력

올해 대한민국을 움직인 연예기획사는 어디일까? 2013년 매니지먼트 업계를 지배한 이슈를 살펴보면, 우선 한류 콘텐츠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가 올해도 K팝을 중심으로 가수, 연기자들의 해외 진출을 촉진시킨 점을 꼽을 수 있다. 콘텐츠 제작 부문에서는 높아진 시청자, 관객들의 안목에 따라 이전보다 다각화된 콘텐츠를 제작, 기획하는 능력이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중소규모 기획사들은 안정적인 수익구조 확보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맺거나 인수 합병하는 사례도 늘어났다. 여기에 인터넷을 통한 연예인들의 사생활 노출이 잦아지면서 ‘위기 관리 능력’은 점점 매니지먼트 업계의 최우선 덕목으로 떠오르고 있다. 텐아시아에서는 2013년을 정리하면서 올해를 움직인 엔터테인먼트 기획사 15개를 선정, 성과와 장단점, 향후 나아갈 방향 등을 모색해봤다. (순서는 알파벳 순)

page

올해의 성과
2013년은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한 단계 도약하는 한해였다. 가요계에서는 여전히 SM엔터테인먼트와 1위 자리를 두고 다투고 있는 YG는 올해 특히 뮤지션 개개인의 ‘맨파워’를 높였다. 월드스타 싸이의 초국가적인 인기는 사그라지지 않고 올해에도 이어졌다. 이와 함께 현재 국내 남성 아이돌그룹 중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빅뱅은 멤버 개개인이 음악적인 성장과 함께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는 수확을 거뒀다. 이외에도 걸그룹 투애니원은 선전했으며,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린 ‘위너’는 차세대 아이돌그룹으로서 인지도를 높였다.

싸이의 경우 ‘젠틀맨’이 강남스타일의 인기를 무난하게 이어갔다. ‘젠틀맨’ 뮤직비디오는 지난 4월 17일 공개 나흘 만에 유튜브 조회 수 1억 건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세웠고, 이틀간의 음원스트리밍, 방송횟수, 유튜브 조회 수 등의 수치를 통해 빌보드 싱글차트 12위로 직행하는 기염을 토했다. ‘젠틀맨’은 빌보드 싱글차트 5위까지 오르고 공개 55일 만에 유튜브 4억 뷰를 돌파하며 최다 조회 순위 16위에 올랐다. 13일 오전에는 조회수 6억31만4천7백건을 돌파하며 올해 세계인이 가장 많이 본 유튜브 동영상이 됐다. 이로써 싸이는 2년 연속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를 기록했다.

2013071517300513184

YG가 거둔 올해 최고의 성과는 빅뱅의 멤버들이 각각 개별활동을 솔로아티스트로서 두각을 나타냈다는 것이다. 승리를 시작으로 지드래곤, 태양, 탑이 차례로 솔로앨범 및 음원을 발표했다. 승리는 두 번째 솔로 EP ‘레츠 토크 어바웃 러브(Let’s Talk About Love)’를 통해 이제 막내 이미지는 떨쳐버리고 남자 뮤지션의 이미지를 심어줬다. 이와 함께 능숙한 일본어를 바탕으로 일본 드라마, 예능프로그램에 단독으로 나가며 현지 활동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지드래곤의 경우 정규 2집 ‘쿠데타(COUP D’ETAT)’로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뒤이어 탑은 영화 ‘동창생’과 솔로 곡 ‘둠다다’로 배우와 래퍼로서 선전했다. 태양은 ‘링가링가’로 강렬한 음악을 선사했다.

‘완전체’ 빅뱅은 완전체로 일본 돔투어를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지난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사이타마 세이부 돔을 시작으로 오사카 쿄세라 돔, 후쿠오카 야후 오크 돔, 나고야 돔, 도쿄 돔, 삿포로 돔을 도는 일본 6대 돔 투어를 진행 중이다. YG 측에 따르면 이번 돔 투어를 통해 약 77만1000명의 관객을 동원할 예정이다. 2009년 일본 정식 진출 후 4년 만에 일궈낸 쾌거다. 빅뱅은 일본 진출 당시까지만 해도 현지에서 마니악한 인지도를 가졌었다. 하지만 소규모 클럽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공연장의 규모를 넓혀가 지금에 이르게 된 것이다.

CH9C4426

올해의 스타
YG에서 올해 가장 두각을 나타낸 스타는 지드래곤이다. 올 한해 국내외에서 지드래곤의 활약은 대단했다. 솔로 월드투어부터를 성황리에 마치고 솔로앨범으로 자신의 음악을 선보이며 빅뱅이 아닌 솔로 뮤지션으로서 존재감을 공고히 했다. 국내에서는 정규 2집 ‘쿠데타(COUP D’ETAT)’로 앨범판매량, 차트를 통해 나타나는 ‘인기’와 아이돌 뮤지션을 대표한다는 ‘상징성’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아이돌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앨범차트200에 2회 연속 진입한 지드래곤은 미시 엘리엇과 함께 노래한 ‘늴리리야’로 미국 매거진 ‘콤플렉스’가 선정한 2013년의 노래 50에 포함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첫 월드투어 ‘지드래곤 2013 월드투어 원 오브 어 카인드’를 통해 5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바야흐로 아이돌 1인자 체제에 접어든 것이다.

2014년 계획
내년에 YG에서 가장 주목을 끄는 것은 역시 싸이와 빅뱅의 새 앨범이다. 싸이는 현재 새 앨범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빅뱅은 올해에 멤버 개개인이 각자의 커리어를 쌓으면서 그룹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한 상태다. 이외에도 태양의 솔로앨범도 완전한 모습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위너가 오디션 스타를 벗어나 아이돌그룹으로서 얼마나 두각을 나타낼지도 관심을 모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