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엔터테인먼트, 씨스타 소속사 스타쉽에 전략적 투자

씨스타 콘서트

그룹 씨스타

아이유의 소속사인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씨스타·보이프렌드 등이 소속된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

18일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은 이사회를 열고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의 지분 70%에 대한 투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와 관련, 로엔은 “지난 9월 멀티 레이블 체제로 전환한 후 역량 있는 기획사를 대상으로 투자를 검토해 왔으며, 이에 콘텐츠 제작과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역량이 우수하고 지속적 성장 잠재력이 있는 스타쉽을 선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케이팝(K-POP) 비즈니스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투자에 따라 스타쉽은 주요 경영진의 변경 없이 고유 컬러를 유지하며 독립적 레이블 체제로 운영되는 한편 로엔의 기존 레이블과 함께 양질의 콘텐츠 생산 및 마케팅 협력을 통해 양사간의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로엔은 “레이블 간 ‘따로 또 같이’ 체제를 통해 각 사의 창의성을 극대화해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고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