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문별, 브라운 슈트로 중성 매력 폭발…’음중’ 솔로 컴백 무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쇼!음악중심’ 방송 화면 캡처.

마마무 문별이 15일 방송된 ‘쇼! 음악중심’에서 솔로 가수로 컴백했다.

‘쇼 음악중심’에서 문별은 ‘달이 태양을 가릴 때’로 무대를 꾸몄다. 브라운 수트를 입고 등장한 문별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달이 태양을 가릴 때’는 두 개의 자아가 내면에서 충돌하는 모습을 표현한 힙합 댄스 장르이다. 퍼포먼스 역시 역동적인 안무와 ‘칼군무’로 구성해 문별만의 강인한 카리스마를 담아냈다.

이날 ‘쇼 음악중심’은 문별을 비롯해 젝스키스, 펜타곤, 카드, 더보이즈, 체리블렛, 로켓펀치, H&D, 김연자, 아이콘, 이달의 소녀, 에버글로우, 이엔오아이, 시그니처, 다크비, 코쿤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