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김남길, 90년대 가요 열창…반전 노래 실력 ‘깜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집사부일체’ 스틸컷./사진제공=SBS

오는 16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상 배우’ 김남길의 반전 매력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남길과 ‘집사부일체’ 신성록,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의 ‘흥 폭발’ 노래방 현장이 공개된다. 이들은 ‘Tears’ ‘멍’ 등 90년대 애창곡들을 소환하며 일명 ‘탑골 아이돌’에 등극한다. 특히 김남길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저세상 텐션’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멤버들도 ‘춤신춤왕’ 사부 박진영에게 배웠던 무대 매너를 대방출하며 흥겨운 밤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김남길은 댄스곡뿐 아니라 평소 애창곡인 이소라의 ‘제발’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그의 감미로운 노래 실력에 제작진은 물론 일찍이 같은 노래를 리메이크한 적 있던 이승기마저 감탄을 금치 못한다. 사부의 노래에 감동한 이승기는 노래로 화답한다.

여심을 폭격할 두 남자의 라이브는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