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슬픈데 참는거야”…’미스터트롯’ 정동원, 가슴 울린 한마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미스터트롯’ 정동원. /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의 참가자 정동원이 시청자들을 울렸다. 그는 경연을 앞두고 노래 연습을 이어가던 도중 할아버지의 비보를 접했다. 첫 출연 당시 “할아버지를 위해 노래한다”고 해 많은 이들을 감동하게 만든 만큼 더욱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미스터트롯’에서는 ‘트로트 에이드’ 경연이 펼쳐졌다. 20명의 본선 3라운드 진출자들이 네 명씩 다섯 팀으로 나눠 무대에 올랐다.

정동원은 리더 김호중을 필두로 고재근·이찬원 등이 뭉친 ‘패밀리가 떴다’에 합류했다. 이들은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팀의 막내인 정동원을 가마에 태워 심사위원(마스터)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은 10대부터 40대까지 골고루 모인 세대를 아우른 조합답게 전 세대의 공감 코드인 ‘청춘’을 주제로 연습에 매진했다. 각기 다른 목소리의 매력을 잘 살려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드어냈다. 그러던 중 정동원이 조부상이라는 비보를 전해 들었다. 김호중과 고재근, 이찬원 등 ‘패밀리가 떴다’ 팀원은 물론 ‘미스터트롯’의 다른 출연자들도 장례식장을 찾았다. 정동원을 위로하며 끈끈한 의리를 보여줬다.

특히 ‘패릴리가 떴다’의 팀원인 김호중과 고재근, 이찬원이 정동원을 따뜻하게 보듬었다. 이찬원은 “형과 삼촌들이 잘 맞춰놓을 테니 걱정말라”고 응원했다. 무대 위에서 항상 씩씩하고 쾌활한 모습을 보여준 정동원은 울음을 참는 표정으로 “슬픈데 참는 거다. 울면 할아버지가 안 좋아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서울에서 내려올 때는 괜찮으셨는데, 저녁에 잠들어서 아침에 못 깨셨다. 편하게 돌아가셨다”고 덧붙였다.

정동원은 “서울에서 하동까지 형들과 삼촌들이 와줬다”며 고마운 마음도 내비쳤다. 어리지만 씩씩하게 슬픔을 견뎌내는 정동원의 의젓한 모습에 시청자들도 응원과 위로의 목소리를 내며 감탄했다.

이후 ‘패밀리가 떴다’의 경연 무대가 펼쳐졌다. 네 사람은 ‘백세인생’으로 하모니를 맞추면서 뛰어난 성량을 뽐냈다.

정동원은 조부상의 아픔을 딛고 담담하게 ‘청춘’을 불러내 모두의 심금을 울렸다. 이어 ‘고장난 벽시계’로 가사에 충실한 깜짝한 율동을 곁들여 분위기를 확 바꾼 이들은 ‘다함께 차차차’로 보는 이들의 흥을 끌어올렸다. ‘젊은 그대’로 치어리딩까지 보여주며 환호를 얻었다. ‘희망가’로 아련하게 마무리 지었다.

모든 세대를 아우르며 매끄러운 공연을 보여준 ‘패밀리가 떴다’ 팀은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러 온 느낌”이라는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총점 976점으로 ‘사랑과 정열’ 팀과 공동 1위에 올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