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악전고투 ‘남성미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포레스트’ 박해진./ 사진제공= IHQ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박해진이 남성미를 폭발시키는 ‘악전고투(惡戰苦鬪) 합동 훈련’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해진은 ‘포레스트’에서 국내 굴지 투자회사의 스페셜리스트로 그림 같은 외모와 근육까지 겸비한 비현실적인 로망남 강산혁 역을 맡았다. 강산혁은 자신의 잘남을 지나치게 잘 알고 있지만, 정영재(조보아) 앞에서는 의외로 작은 것에 목숨 걸고 달려드는 쓸데없는 자존심을 내비치는 등 츤데레의 정석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강산혁은 2인 1조 긴급 출동 훈련에서 1등으로 깃발을 뽑았지만, 함께 팀을 이룬 동료 최창(노광식)의 안전을 크로스체크하지 못한 이유로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호락호락하지 않은 특수구조대 상황을 이어가면서, 강산혁이 계획하는 미령 119 특수구조대 이전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박해진이 특수구조대원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승부욕을 태우는 ‘합동 훈련’ 현장이 공개됐다. 극중 강산혁이 미령 119 특수구조대 대표로 선정돼 합동훈련에 참가하는 장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소방대원들 속 늠름한 자태로 나타난 강산혁은 훈련이 시작되자 거침없이 산을 오르고 물에 뛰어든다. 그러던 중 강산혁이 눈앞에 나무 덩굴이 암벽처럼 막고 있는, 미묘한 분위기의 ‘비밀의 숲’을 발견하게 되는 것. 남다른 피지컬과 판단력으로 훈련에 임하고 있는 강산혁이 무언가 의심의 눈초리를 자아내는 모습이 담기면서 앞으로 행보에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박해진의 ‘악전고투(惡戰苦鬪) 합동 훈련’ 장면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한 사찰에서 장장 이틀에 걸쳐 펼쳐졌다. 특히 박해진은 이 장면을 위해 차량이 다닐 수 없는 산속 깊은 곳으로 이동해 험준한 산길과 물속에서 빠른 속도로 내달려야 하는 장면을 소화했다. 주변의 시설물을 꼼꼼히 확인하며 안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친 박해진은 큐사인과 함께 실제 훈련에 참가하는 대원처럼 열중했다.

더욱이 물에 휩쓸리는 촬영을 위해 온몸을 던져 물속에서 수십 번 구르기를 반복하던 박해진은 입과 귀에 물이 들어가는 어려움 속에서도 힘든 내색 없이 오롯이 캐릭터가 처한 상황에 집중하며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탄생시켰다. 장시간 물속 촬영으로 담요와 난로를 준비했지만, 이도 고사한 채 감독, 스태프와 모니터링을 하면서 디테일을 살피던 그는 만족스러운 촬영물 결과에 현장의 모든 이와 박수를 치면서 촬영을 완료하는, 환상의 팀워크를 선보였다.

제작진은 “박해진은 촬영 후 바로 모니터링에 돌입해 조금이라도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스스로 재촬영을 외치는 등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며 “12일(오늘)과 오는 13일 방송에서는 박해진 ‘사기캐’ 진가가 한껏 발휘되면서, 극의 보는 즐거움을 높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