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뉴스] ‘기생충’ 악플 단 누리꾼, 구충제 먹고 회개하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배우 이하늬와 공효진의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4관왕 파티 참석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작품상부터 각본상, 국제 장편영화상, 감독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 101년 역사에 아카데미상 수상은 처음인 데다가 아카데미 최초로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대기록을 썼다. 배우들과 제작진은 경이로운 분위기 속에서 훈훈한 파티를 즐겼다.

이날 이하늬와 공효진도 파티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두 사람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파티 사진을 게재하며 영광의 순간을 함께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영화에 나오지도 않은 두 사람이 왜 축하 파티에 참석하냐는 등 부정적인 의견이 나왔다. 이에 ‘기생충’ 관계자는 “주연 배우들과 두 사람이 친한 데다 때마침 미국에 있다기에 불렀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감독과 배우가 만나지도 못하나? 오지랖은…” “초대를 안 했더라도 가서 축하해줘야지! 별게 다 불편하네!” “세상이 각박해져서 그런지 불편러들이 많이 생김” “시집도 못 갈 텐데 친구 결혼식장에는 왜 가?! 이런 거 아냐?” “아카데미 상 받은 영화 관계자가 초대하는데 안 갈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