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韓문화 알릴 것”…아카데미 4관왕 ‘기생충’ 주역들 ‘금의환향’[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진원 작가,이하준 미술감독,양진모 편집감독,이선균,최우식,송강호,곽신애 대표,박소담,조여정,박명훈,장혜진,기생충,공항

한진원 작가(왼쪽부터),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배우 이선균, 최우식, 송강호, 곽신애 대표, 박소담, 조여정, 박명훈, 장혜진이 12일 오전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오늘(12일) 금의환향했다.

배우 송강호, 최우식, 박소담,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박명훈과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 11명이 이날 오전 5시 15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를 통해 귀국했다. 봉준호 감독은 미국에서 남은 일정을 마치는 대로 입국할 예정이다.

새벽인데도 불구하고 ‘기생충’ 팀의 모습을 담기 위해 취재진 100여 명과 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긴 비행시간에도 불구하고 ‘기생충’ 팀은 환한 미소로 환대에 화답했다. 공항을 이용하던 일반 승객들도 잠시 발길을 멈추고 ‘기생충’ 팀의 입국에 박수를 보내고 환호하며 이들의 성과를 축하했다.

송강호,기생충,공항

박소담,공항패션,기생충

최우식,공항패션,기생충

조여정,기생충,공항

장혜진,기생충,공항패션

곽신애 대표,기생충,공항

한진원 작가,양진모 편집감독,이하준 미술감독,공항,기생충

영화 ‘기생충’의 주역들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마치고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인사하며 배우 송강호와 곽신애 대표가 소감을 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곽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부터 나와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 큰 성원을 보내주신 만큼 좋은 성과를 거뒀다. 따로 날짜를 잡아 공식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배우들을 대표해 송강호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같이 귀국하지 못했는데 저희끼리라도 인사를 드린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 덕분에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등 주요 4개 부문을 석권했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된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92년 역사에 ‘기생충’이 처음이다. 한국영화로서도 아카데미 시상식 본선 후보에 오른 것도,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것도 ‘기생충’이 최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