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주의 유망주, 나인뮤지스의 숨은 매력 보컬 문현아

나인뮤지스 현아

나인뮤지스 현아

탐스럽게 검은 긴 머리에 한쪽 귀 뒤로 넘긴 머리, 그리고 그 사이로 보이는 날렵한 턱선, 가만히 있어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눈빛까지. ‘나인뮤지스 섹시의 정석’을 맡고 있는 멤버 문현아는 아직 제대로 조명 받지 못한 멤버 중 한 명이다. 리더 세라가 앞장서서 나인뮤지스의 진짜 실력을 알리는 역할을 맡고 있다면 현아는 그 뒤에서 실력을 증명하는 파트를 담당하며 나인뮤지스 보컬라인 멤버의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다.

현아는 사실 2010년 10월, ‘레이디스(Ladies)’ 활동 때부터 나인뮤지스로 활동한 멤버다. 나인뮤지스는 현아의 합류로 그룹 평균 실력을 향상시키는 효과를 가져 왔다. 특히 기존 보컬라인의 핵심인 세라와 혜미가 세련되면서도 여성스러운 목소리를 지녔다면, 현아는 상대적으로 허스키한 보이스로 균형감각을 이룬다. 이후 경리의 합류로 나인뮤지스가 탄탄한 보컬라인을 구축하면서 현아가 지닌 세련된 허스키 보이스의 역할을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보컬라인 중 현아가 담당하는 파트는 가장 적지만, 효과적인 애드리브나 높은 고음의 클라이맥스 등을 담당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사실 현아의 보컬 실력은 데뷔 전부터 인정받았다. 현아는 2009년 일렉트로닉 퍼포먼스 밴드 하우스룰즈의 객원보컬로 활동한 바 있다. 당시 윤지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현아는 하우스룰즈와 함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10월에도 하우스룰즈의 새 앨범 ‘애프터 리셋(After Reset)’의 ‘디스 송 이즈 포 유(This Song is For You)’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 관전 포인트 : 외강내유의 매력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왼쪽)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왼쪽)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현아의 또 다른 매력은 외모와 다른(?) 따뜻하면서도 털털한 성격. 윤하가 진행하는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에서 세라와 함께 2년 동안 고정출연하면 사투리 연기를 뽐내며 털털한 입담을 자랑했다. 멤버들에 따르면 현아는 이영자와 같은 푸근한 말투를 사용하는 엄마 같은 존재. 언뜻 차가워 보이는 외모지만, 알고 보면 나인뮤지스의 여린 아줌마다.

# 미스(Miss) 포인트 : 파트가 적어!!

나인뮤지스 현아
현아의 가장 아쉬운 점은 다른 보컬라인 멤버에 비해 맡은 파트가 정말 적다는 것. 이번 신곡 ‘글루(Glue)’에서도 ‘똑같이 바보야 여전해’ ‘가만가만 머리 에서 얌전히 지내다가 눈물로 또 나타나’ 단 두 곳의 파트를 맡았다. 다른 멤버들도 두세 군데의 파트를 맡았지만, 현아는 2절이 다 끝나고 클라이맥스에 들어서야 등장해 상대적으로 존재감이 약했다. 그러나 가장 높은 고음을 소화해 임팩트와 클로즈업만큼은 확실히 챙겼다.

# 잠재력 포인트 : 나인뮤지스 그 자체

나인뮤지스_01

나인뮤지스는 데뷔 4년차에야 정규 1집 앨범을 발표할 정도로 더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분명한 건 확실히 그들의 인생 곡선을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차근차근 하나씩 쌓아가고 있는 나인뮤지스가 잠재력을 터트렸을 때 현아의 실력과 일으키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볼 만하다.

* 요번 주 나인뮤지스 현아를 볼 수 있는 곳은?
MBC ‘쇼!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제국, MBC, MBC에브리원,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