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르네 젤위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함께 기적을 만들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주디’ 스틸컷./사진제공=(주)퍼스트런

배우 르네 젤위거가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주디’의 르네 젤위거, ‘결혼 이야기’의 스칼렛 요한슨, ‘해리엇’의 신시아 에리보, ‘밤쉘’의 샤를리즈 테론, ‘작은 아씨들’의 시얼샤 로넌이 후보로 오른 가운데 르네 젤위거가 최종 수상자로 호명됐다.

르네 젤위거는 “의미 있는 경험을 했던 영화 덕분에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함께 주디 갈랜드를 기릴 수 있게 됐다. 함께 기적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모든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동시통역사 및 방송인 안현모의 사회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