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마지막 촬영현장 인증샷 공개…배우들 감사 손편지까지

‘상속자들’ 마지막 촬영현장

‘상속자들’ 마지막 촬영현장

SBS 수목드라마 ‘상속자들’ 마지막 촬영 현장 인증샷과 배우들의 손편지가 공개됐다.

‘상속자들’은 성장통을 이겨내고 왕관의 무게를 견뎌내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상속자들의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인기를 얻었다. ‘상속자들’ 출연 배우들은 종영을 기념해 제작진들과 함께 아쉬운 마음과 감사함을 담은 편지를 준비해 눈길을 모았다. 배우들은 직접 쓴 손편지를 ‘상속자들’ 20회 대본에 인쇄해 출연 배우들은 물론 제작진 모두가 나눠 가지게 했다.

김탄 역을 맡은 배우 이민호는 대본에 “2013년도를 빛나게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습니다. 앞으로도 다들 건강하고 각자의 목표를 향해 다 같이 파이팅. 김탄은 참 잘생겼다”고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차은상 역을 맡은 박신혜는 “4개월 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 마지막까지 피곤함과 스트레스의 무게를 견뎌내신 우리 스태프 언니 오빠들께 박수를. 정말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보고 싶을 거에요”라고 전했다.

최영도 역의 김우빈 역시 “너무나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촬영하는 동안 정말 행복했습니다.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작품에서 또 만나요. 사랑합니다”는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이어 유라헬 역을 맡은 김지원은 “많이 부족한 라헬이 잘 이끌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보나 역 정수정은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올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remember 뽀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톡톡 튀는 인사를 전했고, 윤찬영 역 강민혁은 “그동안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찬영이도 영원히 잊지 못 할 겁니다”라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명수 역 박형식은 “밝은 촬영현장에 가는 길은 정말 기분 좋았고 그래서 저도 함께 즐겁게 촬영한 것 같습니다. 그동안 고생 많으셨습니다”며 종영소감을 밝혔다.

김원 역을 맡은 최진혁은 “더운 날씨, 추운 날씨에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했습니다”고, 전현주 역 임주은은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이 행복했어요. 건강하시고, 우리 또 만나요”라며 아쉬운 작별인사를 남겼다. 이효신 역의 강하늘은 “제가 이 대본에 이름을 남길 수 있게 되는 게 꿈인가 싶네요. 많이 부족한 저를 모든 제작진분들 연기자 분들께서 웃으며 챙겨주셔서 현장이 참 따뜻했습니다”라는 따뜻한 손편지를, 강예솔 역 전수진은 “예솔이 챙겨주시고 예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성장하는 연기자가 되겠습니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또한 한기애 역 김성령은 “다시 만나요, 행복했어요”라고 인사했고 박희남 역 김미경은 “고맙습니다. 건강하셔요”라고 각별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스더 역의 윤손하는 “멋진 작품에 모두와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라고 윤재호 역 최원영은 “이 뜨겁고 즐거웠던 기억이 오래오래 남아 앞으로 또 만나 웃을 수 있는 날을 기다려봅니다. 다시 한 번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상속자들, ‘한 여름밤의 꿈처럼’”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정지애 역 박준금은 “우리 전부 왕관의 무게를 견뎠다는 걸로. 사랑합니다. ‘상속자들’ 안녕”이라는 애틋한 마음을, 최동욱 역 최진호는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 사랑한다, 영도야(영도아빠)”라는 깨알같은 글을, 김남윤 역을 맡은 정동환은 “상속자들! 2013년 대미를 장식하는 행복한 작업이었습니다”고 남겼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상속자들’ 배우들의 혼신을 다한 노력과 수고에 박수를 보낸다. 왕관의 무게를 견디며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 배우들과 스태프들께 감사를 전한다”며 “‘상속자들’ 마지막 20회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상속자들’ 마지막회인 20회 분은 1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화앤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