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의 무릎팍 도사 변신? 피에스타 ‘김탄앓이’ 고민 의뢰

차오루, 혜미, 체스카(왼쪽부터)

차오루, 혜미, 체스카(왼쪽부터)

걸그룹 피에스타가 무릎팍도사로 빙의됐다.

피에스타는 SBS MTV 리얼버라이어티 ‘채널 피에스타’를 통해 무릎팍도사를 패러디한 ‘소름쫙도사’로 변신했다. 이날 도사 역할을 맡은 차오루는 의뢰자로 나선 멤버 혜미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혜미는 소름쫙도사에게 그동안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았던 대학 생활 이야기와 개인적인 이상형을 공개하기도 했다. 혜미는 이상형은 SBS 드라마 ‘상속자들’의 남자주인공 김탄(이민호)를 꼽았다. “툭툭 내뱉는 말투지만 여자친구를 누구보다 잘챙긴다”며 이유를 밝힌 혜미는 섬세하게 자신을 챙겨주는 남자가 이상형이라며 ‘김탄앓이’ 중임을 고백했다.

이밖에도 ‘채널피에스타’에서는 혜미의 힘들었던 연습생 시절 이야기 등 다양하고 솔직힌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혜미의 의뢰 내용은 12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콜라보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