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공주’ 임성한 작가, 결국 직접 나서 논란해명

MBC '오로라 공주' 포스터

MBC ‘오로라 공주’가 온갖 논란 속에 20일 종영된다

MBC 드라마 ‘오로라공주’의 임성한 작가가 드라마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임성한 작가는 11일 ‘오로라공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글을 올렸다.

글 속에서 임성한 작가는 “배우들이 연기를 너무 잘해줘 작가로 잔소리 할 게 없었다. 조용히 믿고 지켜봤다. 스스로 칭찬하고 자랑스러워해도 된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며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대목은 임성한 작가와 배우들과의 소통에 문제가 있었다는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또 임 작가는 “객관성을 유지하려 노력했고 연출부 의견도 듣고, 심의실 의견도 수용하고 특히 예민할 수 있는 사안에선 기획자인 김사현 본부장의 조언을 들어가며 최대한 단점을 줄이려 했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이 놓치는 부분이 있었다”라고도 전했다. 이 역시 논란에 대한 적극적 해명이다.

임성한 작가는 평소 제작발표회 등 공식석상에 불참하는 것은 물론, 드라마 출연 배우들과도 직접적으로 소통하지 않는 등 신비주의로 유명하다. 그가 대중과 직접 소통을 꾀한 것은 오랜만이다. 그는 과거 드라마 ‘하늘이시여’ 방송 당시, 현재는 숨진 고(故) 손문권 PD와의 결혼과 관련된 소감을 게시판을 통해 이야기한 바 있다.

임성한 작가가 이처럼 오랜만에 대중과 소통한 이유는 유독 이번 드라마를 둘러싼 잡음이 많기 때문이다. ‘오로라공주’는 개연성 없는 스토리 속에 번번이 등장인물들이 죽음으로 하차했고 이 과정에서 출연배우들이나 제작진과 제대로 소통하지 못했다고 전해지면서 더욱 논란이 커졌다.

급기야 시청자들의 임성한 작가 퇴출운동까지 진행되기도 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오로라공주’는 오는 20일 종영할 예정이다.

임성한 작가가 '오로라공주' 게시판에 글을 남겼다

임성한 작가가 ‘오로라공주’ 게시판에 글을 남겼다

다음은 임성한 작가의 글 전문

오로라공주 제작진 여러분, 배우 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여러 가지로 부족한 대본- 여러분들의 노력과 열정으로..그나마 실패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직접 뵙고 일일이 감사 인사 드리는게 도리이나 저도 사람인지라 건강을 많이 잃었습니다. 부득이 종방연에 참석 못할 것 같아..글로 작별 인사드립니다

중견 배우 분들은 말할 것도 없고 마마를 비롯한 젊은 배우들 하다 못해 떡대까지 연기들을 너무 잘해줘서 작가로서 잔소리 할 게 전혀 없었습니다. 조용히 믿고 지켜봤습니다. 마마 역 오창석을 비롯해 막내 정주연까지 앞으로 어떤 드라마, 어떤 역을 맡던지 잘 해낼 친구들입니다. 스스로 칭찬하고 자랑스러워해도 된다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월요일(9일) 저녁 까지는 탈고하려 했는데 마지막 컨디션 난조로 150회를 (스튜디오 녹화분) 부득이 화요일 2시에 보냈습니다. 일찍 보내야 고생들을 덜 하는데..죄송합니다.

쓰는 입장에서, 객관성을 유지하려 노력했고 연출부 의견도 듣고, 심의실 의견도 수용하고 특히 예민할 수 있는 사안에선 기획자인 김사현 본부장의 조언을 들어가며 최대한 단점을 줄이려 했지만 그래도 어쩔수없이 놓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부족한 점을 지적해주신 네티즌 여러분들께 고맙다는 인사드리고 기자 여러분들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마지막 회까지 관심으로 지켜봐주시고, 실수가 있으면 또 짚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