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총리와 나’ 촬영장 공개…철창 비하인드 스토리

‘총리와 나’ 철창 비하인드

‘총리와 나’ 철창 비하인드

윤아의 KBS2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총리와 나’ 2회에서는 철창에 매달린 남다정(윤아)와 이를 보며 “널 스토커로 만드는 한이 있더라도 난 절대 포기 못해”라 말하는 권율(이범수)의 진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는 남다정의 상상 속 장면으로 시청자의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총리와 나’ 측은 유치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코믹한 상황에서도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윤아와 이범수는 촬영 중간 휴식시간에 철창에 기대며 폭풍수다를 나누고 촬영 때에는 대사를 맞춰주며 촬영을 진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프로 면모를 보여줬다.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 반전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라마틱 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