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본 대로 말하라’ 현장, 육아에 비해 행복… ‘소시’ 수영 보는 재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진서연,본대로말하라

배우 진서연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의 진서연이 최수영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장혁, 최수영, 진서연, 장현성, 류승수와 감상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최수영은 “진서연 언니가 너무 좋다”며 “현장에 올 때마다 ‘행복의 나라로 고고싱’이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이에 진서연은 “육아에 비하면 현장은 ‘행복의 나라’다. 장르물인데도 배우와 스태프 모두 밝아서 현장이 재미있다”며 “수영은 상상 그 이상의 유쾌함이 있는 귀엽고 재밌는 동생이다. 소녀시대 수영 보러 가는 재미가 쏠쏠하고 너무 즐겁다. 작품에서의 워맨스도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스릴러물. ‘보이스1’ ‘손 the guest’ 등 히트작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크리에이터를 맡아 기획 및 제작 전반에 참여한다. 또한 ‘보이스1’을 공동 연출한 김상훈 감독과 영화 ‘차형사’의 고영재 작가, 신예 한기현 작가가 뭉쳤다.

내달 1일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