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촬영 정말 힘들었다…강원도와 서울 이동거리 때문에 출연 고민”

[텐아시아=우빈 기자]
박해진,포레스트

배우 박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해진이 걱정과 우려와 다르게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호텔에서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해진, 조보아와 오정록 감독이 참석했다.

‘포레스트’는 누구보다 성공한 인생을 살고 있는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을 알고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박해진은 비상한 머리와 동물적인 감각으로 M&A계 스타로 떠오른 강산혁 역을 맡았다. 강산혁은 타인으로부터 흘러나온 정보나 데이터는 일절 믿지 않고, 오직 현장에서 직접 확인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의 소유자. 박해진은 이 드라마를 선택 이유에 대해 “솔직히 작품을 선택하는 게 쉽진 않았다. 산이 배경이라 서울을 벗어난 곳에서 촬영을 해야 해서 현실적으로 화면에 담길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 또 강원도에서 찍는다는 말을 듣고 이동 거리 때문에 정말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늘 산과 숲에서 촬영해서 촬영이 정말 힘들었다. 하지만 걱정과 우려와는 다르게 소방청의 지원으로 촬영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힘든 소재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남들이 하지 않는 소재라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