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시은 “아나운서 안 됐어도 방송국에서 일했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시은,2019SBS연예대상

주시은 아나운서. /사진=텐아시아DB

주시은 SBS 아나운서가 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 어린 시절부터 방송국에서 일하는 것이 꿈이었다고 밝혔다.

29일 오전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는 주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DJ 김영철은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주 아나운서에게 “아나운서가 안 됐다면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라고 물었다.
주 아나운서는 “어릴 적부터 막연하게 방송국에서 일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나운서가 아니라도 방송국 어디서 일하고 있지 않았을까”라고 답했다.

김영철이 “아카데미에 다녔다고 들었다”고 묻자 주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아카데미를 다닌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영철이 “방송 작가는 어떠냐”고 하자 주 아나운서는 “글 솜씨가 뛰어나지 않다”고 했다. 김영철이 PD를 추천하자 “PD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철이 가수 지망생을 생각해본 적은 있냐고 물었다. 주 아나운서는 “그런 걸 꿈꾸진 않았다”며 “어머니가 ‘너처럼 끼 없는 애는 처음 본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