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박유림, 새 기간제 선생님으로 대치고 첫 등장…서현진과 호흡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블랙독’ 박유림/ 사진제공= tvN

배우 박유림이 tvN 드라마 ‘블랙독’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블랙독’에서 박유림은 대치고에 새로 온 기간제 선생님 ‘류진희’ 역으로 등장해 모든 것이 서툴지만 의욕만큼은 넘치는 신입 선생님을 분했다.

극중 류진희는 어느 하나 낯설지 않은 것 없는 학교에서 우왕좌왕하며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 류진희의 익숙치 않은 학교 생활에 도움을 준 사람은 다름 아닌 고하늘(서현진). 낯선 단어들의 연속인 전화와 교내 메신저로 힘들어 하는 류진희를 본 고하늘은 자신의 첫 출근날을 떠올리며 기꺼이 그를 도왔다. 두 사람은 밀도 높은 호흡을 통해 극의 생기를 불어 넣었다.

박유림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JTBC 드라마 ‘제3의 매력’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내실을 다지고 있어 향후 연기 행보에 큰 기대를 모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