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여파 가요계까지…슈퍼주니어 컴백쇼, 비공개 녹화 결정 (전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 사진제공=레이블 SJ

그룹 슈퍼주니어의 컴백쇼가 중국 우한 폐렴 여파로 비공개로 진행된다.

슈퍼주니어 측은 지난 27일 공식 커뮤니티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한 상황으로 인해 28일 예정되어 있는 ‘SUPER JUNIOR THE STAGE’의 모든 녹화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슈퍼주니어 측은 “미리 준비된 부분들로 인해 일정 변경이 힘들어 부득이하게 비공개 녹화로 진행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당일 예정된 V라이브 생중계는 변동 없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슈퍼주니어는 28일 오후 3시와 7시 30분 두 차례 경기도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컴백쇼를 녹화할 예정이었다. 회차별로 400명의 팬들과 함께할 예정이었지만, 중국 우한 폐렴 전염 가능성으로 부득이하게 이러한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슈퍼주니어는 이날 오후 6시 정규 9집 리패키지 앨범 ‘타임리스(TIMELESS)’를 발매한다.

◆이하 슈퍼주니어 컴백쇼 녹화 안내 전문

안녕하세요.

‘SUPER JUNIOR THE STAGE’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E.L.F.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한 상황으로 인해, 1월 28일(화) 예정되어 있는 ‘SUPER JUNIOR THE STAGE’의 모든 녹화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미리 준비된 부분들로 인해 일정 변경이 힘들어 부득이하게 비공개 녹화로 진행되는 점 신청해주신 팬 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일 예정된 Vlive 생중계는 변동없이 진행될 예정이며, 추후 공개될 SUPER JUNIOR THE STAGE 무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