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美매거진 커버 장식…“오스카 압박감…시상식 끝나면 남극 가고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국 연예 매체인 배니티 페어의 커버스토리를 장식한 봉준호 감독. /사진=배니티 페어 홈페이지 캡처

제92회 미국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 영화 ‘기생충’이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가운데 봉준호 감독이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미국 연예 매체 매거진 배니티 페어는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과의 인터뷰, 화보를 27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 매거진의 오스카 에디션 커버를 장식했다.

봉 감독은 인터뷰에서 “오스카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2000년 장편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데뷔한 뒤 휴가를 가지 않았다”며 “시상식 시즌이 끝나면 한 달이나 1년을 쉬고 싶고, 추운 날씨를 좋아해 남극 같은 추운 곳에 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봉 감독은 “정신과 의사가 심한 불안감을 갖고 있다고 말해 줬는데, 사회생활을 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로 강박적인 성향이 있다”며 “영화 제작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아내는 나의 (시나리오) 첫 번째 독자”라며 아내에게 고마워 했다.

미국 연예 매체인 배니티 페어의 커버스토리를 장식한 봉준호 감독. /사진=배니티 페어 홈페이지 캡처

공개된 커버 사진 속 봉 감독은 검은색 벨벳 자켓과 포멀한 바지, 선글라스로 멋을 냈다. 디렉터 체어에 살짝 기대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봉 감독은 같은 차림으로 선배드에 누워 쥬스를 손에 들고 있다. 봉 감독은 이 인터뷰에서 “옷을 너무 작게 만들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실제로 벨벳 재킷의 뒤쪽이 뜯어졌는데 봉 감독은 작은 옷을 입고도 즐거워했다고 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 봉 감독이 선글라스를 살짝 내리고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모습도 눈길을 끈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달 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국제영화상(기존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