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이훈, 무리한 사업 확장·건물주와 갈등→30억 빚 떠안은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람이 좋다’ 이훈. /사진제공=MBC

배우 이훈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30억 원대 빚을 떠안은 사연부터 두 아들의 아빠로서 모습까지, 인생사를 털어놓는다.

28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90년대 청춘스타 이훈이 출연한다.

탄탄한 몸매와 화려한 액션 연기로 1990년대 터프가이의 대명사가 된 배우 이훈. 1994년 우연한 기회로 MBC 시사 코미디 ‘청년내각’에 출연한 그는 MBC 드라마 ‘서울의 달’에서 채시라의 동생 역으로 데뷔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당대 최고의 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 밤에’ MC까지 꿰찬 뒤 장르 불문, 각종 예능과 드라마로 활약하며 청춘스타로 떠올랐다.

2006년 스포츠센터 사업에 뛰어든 이훈. 처음에는 잘되는 듯했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과 건물주와의 갈등으로 결국 30억 원대의 빚을 떠안고 사업을 접고 만다. 이후 개인회생절차를 밟은 그는 채권자들의 동의를 받아 3년째 빚을 갚고 있고, 앞으로도 7년을 더 갚아야만 한다.

최근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훈은 예능 프로그램 고정 스케줄까지 생겨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풋풋했던 20대 이훈은 어느덧 쉰을 앞둔 중년이 됐다. 예나 지금이나 20년 넘게 자기관리를 꾸준히 한다는 이훈. 그는 매일 운동을 하고 하루 세끼 닭가슴살 쉐이크 식단만 고집하는 자신의 철칙을 지킨다고 한다.

그렇게 고군분투하며 살아오는 동안 이훈은 철없는 남편, 무서운 아빠, 무뚝뚝한 자식이 돼 버렸다고 말한다. 그는 가장 대하기 어려운 것은 자신의 두 아들이란다. 두 아들과 친해지고 싶지만 어떻게 하면 친해질지 방법을 모르는 서툰 아빠 이훈은 무작정 계획을 짜 두 아들과의 특별한 데이트를 결심했다. 과연 어색한 세 남자는 가까워질 수 있을까.

아빠를 향한 아이들의 솔직한 속마음과 아빠 이훈의 진심을 28일 들어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