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베트남서 리메이크…롯데컬처웍스 투자제작 진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완벽한 타인'(위), ‘블러디 문 페스트’ 포스터./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국내에서 530여만 명을 동원한 영화 ‘완벽한 타인'(2018)이 베트남에서 리메이크된다.

롯데컬처웍스 베트남법인은 28일 “’완벽한 타인’의 베트남 리메이크작 ‘블러디 문 페스트(Bloody Moon Fest)’를 투자·제작한다”고 밝혔다.

‘완벽한 타인’은 이탈리아 영화 ‘퍼펙트 스트레인저’를 원작으로 한다.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세계 각국에서 리메이크됐다.

롯데컬처웍스 측은 “각국의 리메이크 작품 가운데 한국판이 베트남 정서에 가장 적합하다고 보고 베트남 현지 제작사와 판권 계약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롯데컬처웍스는 영화 제작의 모든 과정을 현지 제작사와 공동 진행하며, 이재규 감독을 비롯해 작가 등 국내 제작진이 직접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블러디 문 페스트’는 붉은 달이 뜨는 날, 저녁 식사 자리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블랙코미디다. 한국 영화 ‘써니’의 리메이크작을 연출한 꽝 융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베트남판 ‘수상한 그녀’의 판씨네 감독이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타이호와, 득틴 등 베트남 유명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베트남 영화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올해도 현지 제작사 및 감독들과 함께 6편의 영화를 제작, 개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컬처웍스가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투자 제작한 ‘아빠는 딸’ 리메이크작은 현지에서 100만명을 동원했다. 작년 2월 개봉한 ‘하이픙’도 240만 명을 불러 모으며 베트남 로컬 영화 매출액 역대 1위를 기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