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새 지청장 등장…이선균·정려원과 갈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정재성이 퇴임을 미루고 이임하면서 새로운 갈등이 불어닥쳤다. “싹 바꿔놔야지”라는 한 마디로 긴장감을 더한 새로운 지청장이 등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에서 김인주(정재성 분) 지청장은 퇴임을 결정했다. 차명주(정려원 분)가 말끔하게 처리한 ‘2K모터스 사건’의 여파였다. 진영지청의 직원들은 명주가 인주의 영전을 막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여겼고, 불편한 눈총을 보냈다. 조민호(이성재 분) 부장조차도 인주의 퇴임을 위한 영상 편지 제작이 더뎌지자 명주에게 “지청장님 퇴임하시는 게, 사실 누구 탓인데?”라며 핀잔을 남겼다.

보통 사람이라면 가시방석 같았을 하루. 하지만 명주는 위축되지도 흔들리지도 않았고, “검사가 범죄 사실 인지해서, 수사해서, 구속시키고 기소했습니다. 그게 죄송스러운 일이 되면, 검사가 어떻게 일을 하겠습니까?”라고 의연하게 대응했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만큼 정도를 걷는 옳은 말, 그러나 형사2부 검사들을 쉬이 고개를 끄덕이지 못했다. 인주의 퇴임이 못내 아쉬웠기 때문이다.

이날 진영지청의 직원들은 “지청장님이 조사 도중 한시를 읊자 극악무도한 흉악범이 눈물로 죄를 자백했다”라는 일화 등 인주가 과거 젊은 검사 시절 써 내려간 무수한 역사를 추억했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인주는 마음에 걸렸던 과거 사건의 피의자 ‘권두필’을 떠올렸다. 당시 인면수심 흉악범 권두필을 교화시킨 건 한시도, 조홍감도 아닌, ‘폭력’이었다. 조사 진행이 어려워지자 선배 검사 박호건(이양희 분)의 도움으로 피의자를 고문해 자백을 받아냈던 인주. 부끄러웠던 과거를 떠올리던 그는 박호건을 찾아갔고 “우린 검사로서 할 일을 한 거라니까”라는 그에게 “그래도 우리가 검사지, 고문관은 아니잖습니까”라고 토로했다.

퇴임식 당일, 야심작인 진영지청 직원들 아쉬움과 감사 인사가 담긴 영상 편지를 상영한 형사2부 검사들. 감동의 눈물을 흘릴 것이라는 이선웅(이선균 분)의 기대와는 다르게 인주는 “저는 아직 퇴임할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라는 폭탄선언을 했다. 역진해 발령받은 수원 고검에서 부장 검사로 계속 근무하겠다는 것. 남부장(김용희 분)을 비롯한 검사들은 인주의 선택을 이해하지 못했지만, 인주는 결심을 굳혔다. 그리고 “제가 아직도 제대로 된 검사가 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라며 지난 24년간 권위를 중시하고, 감정에 치우쳐 잘못된 확신에 빠지기도 하며, 인간으로서의 상식을 무시해온 자신을 고백했다.

이어 인주는 자신의 퇴임이 결정된 후 진영지청 직원들의 눈총을 받아왔던 명주를 언급했다. “차프로 덕에 진영에서의 생활, 명예롭게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고마워요”라는 다정한 인사를 건네는 인주의 두 눈에는 영전에 대한 아쉬움이 아닌 진심을 담은 감사가 담겨 있었다. 명예와 직위가 아닌 그저 검사로서의 새로운 한 발을 내딛게 된 인주의 진심이 전해진 걸까. 형사2부 검사들을 비롯한 모든 직원은 자리에서 일어났고, 온 마음을 담아 인주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날 방송의 말미에는 인주의 이임 후, 진영지청의 새 지청장으로 예측되는 최종훈(김유석 분)이 등장했다. 수화기 건너편 누군가에게 “진영지청이 전국에서 기소율이 제일 낮다네? 이 최종훈이가 싹, 바꿔놔야지”라며 기세등등한 자신감을 내비친 최종훈. 짧은 등장이었지만 그가 인주와는 전혀 다른 인물이라는 것을 예고했다. 새 지청장의 등장이 선웅과 명주를 비롯한 형사2부 검사들의 앞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