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길 “3년 전 결혼, 2년 전 득남”…소문의 진실 밝혀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콘택트’ 길./ 사진=채널A 방송화면

힙합 듀오 리쌍 출신 가수 길을 둘러싼 소문의 진실이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음주운전으로 자숙한 이후 방송가에서 자취를 감춘 길이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길은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을 얻었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많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길은 2004년, 2014년, 2017년 세 차례에 걸쳐 음주운전을 해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다 2018년 서울 강남 인근에서 한 여성과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길은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이후 5월 쯤 한 매체는 길이 9살 연하 비연예인과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길 은 인정하지 않았다.

길은 당시 결혼설을 부인한 것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 일단 내가 누군가를 만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때였다. 또 주위 친구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잡고 싶었는데 타이밍을 놓쳤다. 그러는 사이 나와 관련된 말들이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축복 받으면서 결혼식을 하고 아이 돌잔치도 해야했는데 다 못했다”고 털어놨다.

길의 장모는 “자신이 저지른 일(음주운전)이다. 자업자득이다. 헤어지라고 말할까 고민하던 사이 뱃속에 아이가 생겼다”며 “(결혼설이)아니라고 부인했을 때 섭섭했다. 우리 딸이 잘 웃고 여행을 좋아하는데 집에만 있다. 밖에 못 나간다. 안쓰럽고 불쌍하다. 인정만 했다면 순조롭게 풀리지 않았을까 싶다”고 속상해 했다.

이어 “딸이 미혼모나 다름없다. 마음껏 돌아다녔으면 좋겠다. 그래야 길을 사위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