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2’ 한석규, 안효섭 협박하는 사채업자에 사이다 폭격… “거머리 XX”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사진=SBS 방송화면

SBS ‘낭만닥터 김사부2’의 한석규가 안효섭을 협박하는 사채업자를 깔끔하게 처리했다.

27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사채업자가 돌담병원으로 찾아와 서우진(안효섭 분)을 협박했다. 사채업자는 돌담병원 식구들이 모인 자리에서 서우진이 빚을 진 것을 폭로하며 옷을 벗고 행패를 부렸다. 또한 사채업자는 서우진을 막아선 배문정(신동욱 분)에게 폭력을 휘둘렀다. 배문정이 폭행을 당한 것을 본 돌담병원 식구들은 단체로 사채업자에게 달려 들었다.

잠시후 모든 사태가 정리됐다. 김사부(한석규 분)는 다친 사채업자를 치료하다 “꼭 서우진을 고소해야 겠냐”고 물었다. 사채업자는 “당연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사부는 “우리도 당신 고소할 것”이라며 “우리 병원 닥터 때렸잖아. 멀쩡한 병원에 쳐들어와서 불법 추심에 공갈 협박에 아무대서나 옷을 벗고 지랄이야 공공장소에서”라며 소리쳤다.

이어 김사부는 사채업자의 문신을 보고는 “지렁이가 꿈틀거리냐”고 비아냥 거렸다. 당황한 사채업자는 “지렁이라니 용이다”라고 말했고, 김사부는 “용은 무슨 마른멸치 잔가시처럼 생겨가지고”라고 했다.

사채업자가 “인신공격 하는거냐”고 따지자 김사부는 “인신공격 당할 인격이나 있느냐. 이자나 받아 쳐먹는 거머리 새끼 주제에”라고 사이다 폭격을 퍼부었다.

놀란 사채업자는 “당신 뭐냐”고 물었고 김사부는 “아픈 사람 고쳐줄 땐 의사였다가 너 같은 양아치랑 붙을 때는 개처럼 군다. 왔다갔다 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아프거나 다쳤을 때나 병원에 와. 아무대서나 훌러덩 벗고 지랄 좀 하지 말고. 사람이 창피한 줄 알아야지”라며 일침을 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