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돌담병원 원장 김홍파, 홀연히 떠난 이유 ‘폐암 말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사진=SBS

SBS ‘낭만닥터 김사부2’의 김홍파가 홀연히 떠난 이유가 밝혀졌다.

27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여운영 원장(김홍파 분)이 떠난 이유를 알게 된 오명심(진경 분)이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났다.

이날 오명심은 “여 원장님 폐암 말기라고 들었다”며 “김사부는 언제 알았느냐”고 물었다.

김사부는 “한달쯤 됐다. 기침 소리가 계속 걸려서 검사해드리다가”라며 말끝을 흐렸다.

오명심이 왜 진작 알리지 않았느냐고 묻자 김사부는 “여 원장님이 괜히 소란 떨지 말라고 하더라. 누구나 지나가는 길 아무일 없이 조용히 지나가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오명심은 “누구나 지나가는 길이지만 그게 여 원장님이라 힘들다”며 고개를 떨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