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 몸무게 30kg 뺐다… “최종 목표는 75kg”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동./ 사진제공=쥬비스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몸무게 30kg을 뺐다.

신동은 지난해 말 116kg의 체중에서 17kg을 뺐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전문 다이어트 업체를 통해 지속적인 관리를 받은 신동은 현재 30kg까지 감량했다.

앞서 신동은 다양한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매번 요요를 경험했고, 건강까지 안 좋아졌다고 말했다.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예전 같이 않다는 걸 느끼게 돼 전문적인 관리를 받기로 결심했다.

매일 매일 살이 빠지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는 신동은 “정말 많은 다이어트를 해 봤지만 이번처럼 쉽고 편하게 한 건 처음”이라며 “편안하게 누워서 관리 받고 세끼를 다 먹는데 살이 빠지는게 너무 신기하다. AI가 내 몸을 분석해 방향을 제시해 주는 이전과는 다른 정말 혁신적인 다이어트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신동 다이어트./ 사진제공=쥬비스

또한 신동은 “과거 다이어트 이력으로 인해 ‘요요신동’ 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였다. 이번에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다이어트 방법과 전문적인 관리를 통해 꼭 목표 체중인 75kg까지 감량할 계획”이라며 “목표 체중에 도달하면 5년 이상 요요없이 유지하는 노유민처럼 관리 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동은 오는 28일 정규 9집 리패키지 앨범 ‘TIMELESS’로 컴백 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