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우지원 “1990년대 인기 순위, 서태지와 비슷”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우지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스포츠스타 우지원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전성기 시절 인기에 대해 이야기한다.

28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이본, 이소연, 우지원, 원기준이 출연한다.

이날 우지원은 농구 황금기였던 1990년대 당시 인기에 대해 언급한다. MC 박소현이 “우지원은 1990년대 하이틴 스타다. 팬덤 문화를 최초로 만든 스포츠스타”라고 하자, 우지원은 “1996년에 왕십리에서 열린 팬 사인회를 찾은 사람들이 상왕십리까지 줄을 섰다”고 말해 당시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MC 김숙이 “당시 인기 순위로 서태지가 라이벌이었다고 한다”고 말하자 우지원은 “많은 잡지들의 인기 순위에서 서태지와 내가 오르내렸다”고 했다.

우지원은 1990년대 황태자 시절과 다름없는 비주얼과 몸매를 과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우지원은 “1990년대 몸무게가 83kg 나갔는데 현재 80~81kg 나간다”며 20년이 넘은 세월에도 변함없는 관리의 왕임을 인증했다. 그는 상의까지 탈의하며 팔굽혀펴기를 선보였다고. 우지원은 “50개만 할게요”라고 외친 후 거침없이 팔굽혀펴기를 시작했고, 그 속도에 모두들 놀라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데. 과연 우지원은 팔굽혀펴기를 몇 초 안에 성공했까.

‘오빠부대’를 이끈 농구계의 영원한 황태자 우지원의 전성기 영상부터 2020년에도 변함없는 비주얼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