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상모꾼 연정훈부터 꽃미모 왕비 김선호까지 ‘웰컴 투 조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안동 특집. /사진제공=KBS2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 안동 특집의 대미를 장식할 기상 미션과 인력 사무소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26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1박 2일’ 8회에서는 왕후부터 노비까지 조선 시대 캐릭터들과 함께 하는 기상 미션이 펼쳐진다.

다사다난한 안동의 밤을 보낸 멤버들은 아침부터 각양각색 조선 시대 캐릭터로 변신한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남다른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멤버들을 미리 엿볼 수 있다.

영상 속 조선 최고 상모꾼 연정훈과 맞춤 핏 자랑하는 나무꾼 김종민, 죄수 칼을 찬 춘향이 라비의 모습이 유쾌함을 자아낸다. 여기에 기품 있는 걸음걸이를 뽐내는 선호왕후 김선호와 심하게 잘 먹은 도톰 노비 문세윤, 귀여운 꼬마장군 딘딘의 모습까지 담겨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라비를 향해 “이 년을 하옥하라”라고 명을 내리며 역할에 몰입한 김선호와 한겨울 노비 복장으로 캐릭터 설정에 위기를 맞은 문세윤의 모습이 대비돼 넘치는 웃음을 예고한다. 과연 멤버들이 변신에 나서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어떤 기상미션이 펼쳐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안동을 대표하는 전통 옷감인 ‘안동포’ 만들기와 함께하는 인력 사무소도 이어진다. 지역 고유문화에 담긴 특별함을 전할 예정인 가운데, 일꾼으로 투입된 한 멤버는 안동포 마을에서 미처 몰랐던 무형문화재급(?) 재능을 발견했다.

조선시대 사람들이 된 멤버들의 모습은 26일 저녁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