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한복 차려 입은 김숙, 심영순 덕담(?)에 진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설 특집. /사진제공=KBS

1주년을 맞은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가 설 특집으로 풍성하게 꾸며진다.

26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갑 잡는 뚝심 MC로 거듭난 원조 보스 심영순과 직원들과 뜻을 모아 연탄봉사에 나선 양치승 관장의 훈훈한 새해맞이 풍경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설 특집답게 심영순, 김숙, 전현무 등 세 MC가 한복 대통령 박술녀가 제작한 화사한 한복을 입고 등장해 명절 분위기를 한껏 돋운다.

심영순은 한복을 입은 전현무에게 “새 신랑 같고 너무 멋있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김숙이 기대에 찬 표정으로 “선생님 저는 어떠냐”고 묻자 칭찬인 듯 아닌 듯 아리송한 팩트 폭행으로 김숙을 당황하게 해 스튜디오에 있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1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스페셜 보스도 깜짝 출연한다. 중식 요리계의 대부로 알려진 이 보스는 오프닝 때부터 심영순으로부터 매콤 살벌한 경고를 받고 진땀을 흘렸다.

중식 요리계 대부가 누구인지 26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