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이시언, 능청+진지+카리스마 다 된다…‘대배우’는 폭풍 열연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간택’ 이시언. /사진제공=TV조선 방송 캡처

배우 이시언이 TV조선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서 다채로운 표현력으로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다.

이시언은 ‘간택’에서 강은보(진세연 분)의 동업자이자 친구 ‘왈’을 연기하고 있다. 그는 익살스러운 모습과 진지함을 오가는 팔색조 연기로 캐릭터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시언의 명품연기가 빛을 발했던 순간들을 짚어봤다.

◆ ‘갑 OF 갑’ 능청으로 분위기 메이커 등극

이시언은 첫 등장부터 개(犬)성 넘치는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개처럼 왈왈 시끄럽다 하여 내 이름이 왈”이라는 거침없는 발언으로 이제껏 찾아볼 수 없었던 신선함을 안겼다.

살인범으로 몰려 추국을 당하고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서도 ‘동문서답 개그’를 선사해 왈의 못 말리는 매력을 살려냈다. 왕이 “네 뒤에 있는 자가 누구냐”고 배후를 묻자 “있긴 누가 있습니까! 군사들 밖에 없구만”이라며 억울함을 담은 웃픈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 츤데레 진지모드로 여심 저격수 인증

왈은 강은보를 생각하는 직언과 배려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확실히 사로잡았다. 아버지의 참형을 지켜봐야 하는 강은보의 고개를 감싸 안으며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복수를 꿈꾸는 강은보에게 “복수도 가진 게 있어야 하는 거다”라며 따뜻하게 마음을 보듬어줬다.

◆ 반전 추리력으로 멋짐 폭발

왈은 지난 방송에서 왕의 오해를 풀고 진짜 범인을 찾으라는 임무를 받았다. ‘나장’의 직급까지 받은 그는 의외의 추리 실력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언뜻 가벼워 보이는 행실에 의구심이 들게 했다가도 부용객주의 인맥과 입담을 발휘해 나가며 서서히 범인의 정체에 다다르고 있다.

이처럼 이시언은 매 회 ‘왈’의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카멜레온 같은 표현력으로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는 이시언의 활약은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간택’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