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이석훈, “‘낭랑18세’ 최대 위기…나였다면 졌다” 예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판정단 이석훈(위), 김구라.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 설특집을 맞아 ‘낭랑18세’에 대적할 막강한 8인의 복면가수들이 등장한다.

26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화제의 가왕 ‘낭랑18세’의 세 번째 방어전이 시작된다.

이날 방송은 설특집으로 꾸며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캐스팅이 예고됐다. 이 가운데 1라운드 무대만으로 ‘레전드 가수’로 예상된 복면가수는 특히 관심을 끌고 있다.

‘죽음의 4조’라 불릴만한 걸크러시 복면가수들의 듀엣무대가 판정단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김구라는 “목숨 건 치킨게임을 보는 듯 했다”며 두 여성 복면가수 중 누구를 택해야 할지 난색을 표했다. 둘 중 판정단의 선택을 받고 가왕까지 위협할 것으로 예상되는 단 한명의 복면가수는 누구일지 결과가 주목된다.

판정단으로 함께한 6연승 가왕 ‘만찢남’ 이석훈은 강력한 ‘가왕 교체설’을 제기해 대결의 결과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했다. 계속된 막강한 복면가수들의 등장에 이석훈은 “‘낭랑18세’의 최대 위기다. 내가 가왕이었으면 무조건 졌다”라고 단언했다. 이석훈의 촉은 가왕 경험자답게 적중할 것인지 눈길을 모은다.

막강한 실력자들로 이루어진 8인의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무대는 26일 오후 6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