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은지원 ”낙 없다”vs 조병규 ”낙 있다”…설날 살벌한 윷놀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연스럽게’ 설날 윷놀이 대결. /사진제공=MBN

MBN 예능 ‘자연스럽게’가 설날 특집을 마련한 가운데 ‘게임 장인’ 은지원이 끝없이 계속되는 네버엔딩 윷놀이를 계획한다. 하지만 이 윷놀이의 끝에는 ‘멱살잡이’가 펼쳐지게 된다.

오는 27일 방송될 ‘자연스럽게’에서는 각종 예능 속 게임으로 단련된 은지원이 윷판 곳곳에 특급 미션이 가득한 ‘네버엔딩 윷놀이’를 만들어낸다. 모두를 ‘대환장’하게 만드는 별별 미션이 가득한 윷놀이는 결국 ‘마을회관 곳간 채우기 배틀’로 발전했고, 윷놀이 멤버들의 신경전은 극에 달했다.

‘젊은 피’ 조병규는 “윷은 무조건 눈보다 위쪽으로 던져야 한다”며 윷 던지기부터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정정당당한 승부를 요구했다. 이에 ‘윷판 제작자’ 은지원은 “대신 ‘낙’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병규는 “낙 있다”라며 눈을 부릅떴다. 또 조병규는 “윷이 사람 몸에 한 대라도 맞으면 다시 던지자”고 철저한 룰을 다시 한 번 제안했다.

팽팽하게 윷놀이가 진행되던 중 ‘호랑이 감독’ 허재에게 윷이 날아가는 사태가 발생했다. 허재는 정색하며 “나한테 또 던지면 고소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하지만 결국 이 윷놀이판에서는 누군가의 ‘꼼수’ 끝에 명절이면 흔히 볼 수 있는(?) 멱살잡이가 벌어졌다.

윷놀이 멤버들의 과도한 승부욕이 어떤 결과를 빚었는지, 난장판이 된 ‘네버엔딩 윷놀이’ 현장은 27일 오후 11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