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김민규♥진세연, 울음 머금은 ‘입맞춤 엔딩’…종편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간택’ 방송 캡처

“평생, 전하만을 은애하며 살아갈 것입니다…!”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서 진세연·김민규가 거짓과 모략을 ‘사랑’으로 극복하고 진하게 입을 맞췄다.

지난 25일 방송된 ‘간택’ 11회는 시청률 3.0%(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 순간 최고 3.4%(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오르며 종편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왕좌를 차지했다.

강은보(진세연)는 백자용(엄효섭)으로부터 “3일 안에 왕(김민규)에게 독약을 먹이지 않으면, 어머니(이칸희)의 목숨은 없다”는 협박을 받고 괴로워했다. 억지로 독약을 쥐게 된 손은 덜덜 떨렸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사이 독살 주모자 대군 이재화(도상우)까지 찾아와 독촉하면서 극심한 불안에 떨어야했다. 이경은 예지몽을 통해 강은보가 찻잔에 독약을 타며 눈물을 뚝뚝 흘리는 것을 목격했다. 깜짝 놀라 깨어난 이경의 머릿속에 순간 강은보와 강은기(진세연) 사이에서 느끼던 이질감들이 스쳐 지나가며 명료해졌다. 이경은 강은보가 죽은 중전이 아니라고 추론하게 됐다.

결국 이경은 모든 진실을 확인하고자 한밤중 강은보의 처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강은보는 찻잔에 독을 푼 채 덜덜 떨고 있었다. 이경은 모르는 척 자리한 뒤 어디에 총을 맞았었는지 기습 질문을 던졌다. 강은보는 당황하며 어쩔 줄 몰랐고 이경은 어긋난 대답을 듣고 강은보가 죽은 중전이 아님을 확신했다. 이경이 노기를 숨긴 채 일부러 보란 듯 독이든 차를 마시려는 순간, 차마 그를 독살할 수 없었던 강은보는 찻잔을 빼앗아 던져버렸다. 이경은 그런 강은보의 손목을 낚아채며 “정체가 무엇이냐!”고 소리쳤다. 강은보는 눈물만 뚝뚝 흘릴 뿐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대노한 이경은 강은보를 일단 처소에 유폐시켰다.

곡기까지 끊으며 괴로워하던 강은보는 죽음을 각오한 뒤 이경을 만나 살해당한 중전은 쌍둥이 언니이고, 자신은 10년 전 만났던 소녀 ‘강은보’이며, 독살은 백자용과 이재화가 병든 어머니를 볼모잡아 시키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한 일임을 자백했다. 강은보는 이경에게 자신을 죽이되 어머니와 사람들을 살려달라고 읍소했다. 모든 전말을 들은 이경은 서둘러 백자용을 붙잡아 왕위찬탈 시도를 수습했다. 그리고 이경은 ‘새로운 세상’을 원했다며 이재화를 보호하는 백자용에게 ‘자결’을 명했다.

강은보는 이경에게 ‘마지막 만남’을 청했다. 배신감과 연심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던 이경은 “나를 은애하기는 했느냐”고 물었다. 강은보는 슬픈 눈빛으로 “은애했다”고 답했다. 그리고 사실 그날 밤 자신의 찻잔에도 독약을 넣었음을 털어놨다. 자조하며 돌아서던 강은보에게 이경은 “그래도 내가 널 믿어보겠다면!”이라며 다시 한 번 손을 뻗었다. 강은보는 “그럴 수만 있다면 평생 전하만을 은애하며 살아갈 것”이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감정이 북받친 이경은 강은보를 끌어당겨 입을 맞췄다. 모든 거짓을 거둔 뒤 사랑을 확인한 두 사람의 입맞춤은 안방극장에 절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왈(이시언)은 ‘국혼일 총격 사건’ 범인의 몽타주뿐만 아니라 ‘의금부 내통자’까지 알아채게 됐다.

‘간택’ 12회는 26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