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하하, 신년 운세풀이에 눈물…지속된 악평 벗어났나

[텐아시아=우빈 기자]

‘런닝맨’ 하하 / 사진제공=SBS

방송인 하하가 2020년 사주에 눈물을 흘렸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2020년 신년 사주 풀이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는 2020년 설날을 맞아 박성준 역술가가 함께 해 신년 사주 풀이를 진행했다. 재작년 진행했던 신년 사주에 이어 2년 만에 보는 사주이니만큼 멤버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했고, 예상하지 못한 반전 사주풀이가 계속되어 멤버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특히 모두가 궁금해하는 런닝맨 공식 커플 ‘양세찬x전소민’의 사주 궁합 풀이까지 이어졌다. 전소민의 차례가 되자 역술가는 “이 중 특별히 잘 맞는 사람이 있다, 바로 양세찬”이라며 공식 커플인 양세찬을 언급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 심지어 “양세찬과는 ‘x’ 같은 궁합”이라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당사자인 양세찬과 전소민은 궁합 결과에 당황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사주를 보며 눈물을 보인 멤버도 있었다. 지난 몇 년간 사주를 보며 박성준 역술가에게 “칠흑 같은 긴 어둠이 계속될 것”이라는 악평을 들었던 하하는 올해의 운세를 보기 전부터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신년 운세 풀이를 들은 하하는 고개를 푹 숙인 채 한동안 들지 못했고, 급기야 갑자기 눈물을 보여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