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정준호, 쉬지 않는 토크로 ‘토크 폭격기’ 별명…신동엽 “제발 그만 좀”

[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정준호, 이이경 / 사진제공=tvN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배우 정준호가 토크 폭격이 입담으로 MC들을 지치게 만들었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정준호와 이이경이 출연한다.

25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정준호와 이이경이 출연한다.

게스트로 출연한 정준호와 이이경은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스튜디오 장악에 나섰다. “전통가요는 안 나오냐”고 물어 시작부터 웃음을 안긴 정준호는 녹화 내내 넘치는 입담으로 ‘토크 폭격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쉴 틈 없는 토크에 지친 MC 붐은 “토크쇼가 아니니 문제도 좀 맞혀달라”고 말해 폭소를 선사했다. 이후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놓았으나 오히려 도레미들의 분열을 일으켰고, 신동엽은 “제발 그만 좀 하세요”라며 언성을 높여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이이경은 1라운드 받아쓰기 곡으로 레드벨벳 노래가 등장하자 “녹화 전 가사를 보고 온 노래”라고 말해 멤버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받았다. 이이경과 더불어 에이스 혜리, 그리고 독감에 걸린 피오를 대신해 특별 출연한 이용진이 활약을 예고했다. 과거 방송에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이용진은 이날도 실력 발휘는 물론, 다양한 개인기를 뽐내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2라운드에는 1990년대 가요가 출제, ‘고인물’ 문세윤이 희망으로 떠올랐다. 그런 가운데 신동엽은 “노래를 듣는 순간 옛 시절이 기억났다”며 무서운 속도로 가사를 써 내려갔다. 멤버들로부터 “신도령 같다”는 탄성을 자아낸 신동엽이 추억여행에 성공할지 기대감을 높인다.

또한 이날은 ‘놀토 2020 회식문화 진단’ 긴급 설문조사가 진행돼 이목을 모았다. 평소 회식 자리에 참석하지 않다가 신동엽이 불참한 날에는 새벽까지 함께한 붐과 이와는 반대로 신동엽이 없는 날 회식을 거른 문세윤 중 누가 더 나쁜가를 두고 설전이 오고 간 것. 문세윤, 붐의 적극적인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비밀까지 들춰내는 멤버들의 폭로전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고 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