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7’ 홍진영, 실력자 색출 성공…노래하는 고딩과 ‘산다는 건’ 열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너의 목소리가 보여7’ 방송 화면./사진제공=Mnet

가수 홍진영이 실력자와 듀엣에 성공했다.

24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7’(이하 ‘너목보7’) 설 특집에 초대 스타로 출연한 홍진영은 ‘매의 눈’으로 추리해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며 음치 색출에 나섰다.

홍진영의 첫 번째 추리는 성공이었다. 1라운드 비주얼 추리에서 ‘허각 추천 동생’을 음치라 확신한 홍진영은 노래는 못하지만 춤은 잘 출 것 같다고 말했다. 진실의 무대를 통해 그가 팝핀 댄스 강사 ‘춤추는 중국집 음치’로 밝혀졌고 홍진영은 ‘엄지 척’ 퍼포먼스로 기쁨을 표현했다.

2라운드의 첫 번째 선택은 실패였다. 가장 먼저 탈락한 5번 미스터리 싱어 ‘오빠 위해 나온 동생’은 성시경의 ‘그 자리에 그 시간에’를 화면 속 오빠와 열창, 감동을 안기며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나 이어 선택한 3번 미스터리 싱어 ‘대만 홍진영’은 홍진영의 예상대로 음치인 동대문 대만 쇼핑몰 CEO였다.

홍진영은 3라운드 가수의 증거를 확인했다. 1번 외국인 출연자 ‘아프리카 디바’를 음치로 선택했지만 그는 실력자였다. 가곡 ‘그리운 금강산’을 열창한 실력자는 소름 돋는 가창력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음치 색출에는 실패했지만 무대를 본 홍진영은 환상적인 무대에 ‘엄지 척’으로 화답했다.

최종 2인 중 2번 미스터리 싱어 ‘꿀보이스 승무원’은 멜로망스의 ‘선물’을 불렀다. 이내 음치임이 드러났고 그의 정체는 방송국 보안팀 직원으로 밝혀졌다.

홍진영은 마지막 무대를 함께할 ‘노래하러 나온 고딩’과 자신의 곡 ‘산다는 건’을 열창했다. 그는 실력자였다. 무대를 마친 홍진영은 “TV로 보는 것도 재밌지만 촬영하는 게 더 재밌었다. 시즌7 대박 ‘엄지 척’”이라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