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이혜성, ♥전현무도 반할 ‘엄지 척’ 무대…귀여움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엑시트’ 방송 화면 캡처.

KBS2 ‘음치는 없다 엑시트'(이하 ‘엑시트’)에서 아나운서 이헤성이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엑시트’는 연예계 음치 스타들과 국내 최고 실력파 가수들이 일대일 맞춤 트레이닝을 통해 음치 탈출에 도전하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24일 방송된 ‘엑시트’에서 이혜성은 홍진영의 ‘엄지 척’으로 무대를 꾸몄다. 이혜성은 하트 무늬 블라우스에 빨간 치마를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커다란 빨간 리본으로 머리를 묶어 귀여움을 자아냈다.

이혜성은 포인트 안무를 소화하면서 안정적으로 노래를 불렀다. EDM 음악에 맞춰 흥겹게 춤을 추기도 했다. 이혜성은 “내 무대는 엄지 척이었던 것 같다”며 스스로 만족했다.

홍진영도 “처음에는 음정도 잘 몰랐고, 몸이 나무토막이었다. 한 달 사이에 이정도로 변화한 건 놀라운 성과”라고 칭찬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