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성민, 대화 도중 울컥…처음으로 꺼낸 그의 사연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우새’ 스틸컷./사진제공=SBS

설 연휴인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국민 배우 이성민의 반전 짠내 매력이 공개된다.

이성민은 녹화하는 내내 대배우 답지 않은 소탈한 모습으로 모(母)벤져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다. 특히 시상식에서 상을 탄 후 가족들의 시큰둥한 반응에 실망한 나머지 “지금 TV 안 봤어?”라고 설움을 토로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아 짠한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깔끔한 ‘흰철이(김희철)’와는 정반대로 자유롭게 살았던 사연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끈다.

이를 들은 어머니들은 이성민을 향해 “우리 애 아빠 보는 거 같아”라며 안타까움과 공감을 동시에 표현한다. 이에 이성민도 “저도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납니다”라며 모벤져스에게 애정을 드러낸다. 여기에 바른생활만 할 것 같은 이성민이 ‘미우새’ 아들의 금단현상에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훈훈한 분위기 가운데 이성민은 “이런 얘기는 처음 하는데”라며 울컥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이성민의 솔직한 반전 입담은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