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김응수부터 김영희까지…뜨거운 ‘19금 코미디’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스탠드업’ 출연진./사진제공=KBS2

스탠드코미디쇼 KBS2 ‘스탠드업’이 23일 대담한 19금 코미디를 선보일 출연진을 공개했다.

오는 28일 처음 공개되는 ‘스탠드업’에서는 배우 김응수와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 개그우먼 김영희가 등장해 ‘19금’에 걸맞은 파격적인 코미디 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뉴 페이스들의 등장도 돋보인다. 사회풍자형 개그로 시원한 사이다 한 방을 선사할 코미디언 강석일과 스타 유튜버를 꿈꾸는 탈북 래퍼 장명진은 웃음이 터질 수밖에 없는 ‘자본주의’ 관찰기를 적극 공개한다.

이외에도 아메리칸 스타일의 정통 코미디 쇼로 시청자들의 취향 저격에 성공한 90년대생 케니와 센스 넘치는 언변으로 남녀 모두의 공감을 끌어냈던 이용주가 합류해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보여줬던 활약을 이어갈 전망이다.

‘스탠드업’은 작년 11월 16일과 23일 2회에 걸쳐 파일럿 방송되며 지상파 예능프로그램에서는 이례적인 스탠딩 코미디와 낯선 소재, 수위 높은 아이템 등 차별화된 시도로 화제를 모았다.

이번 정규방송에서도 멘트 하나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할 줄 아는 개그우먼 박나래와 꽃미남 밴드 더 로즈가 고정 MC로 확정돼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불러일으키고 있다.

‘스탠드업’은 오는 28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