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오스카 특집…시상식 녹화 중계부터 특선영화·다큐멘터리 편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OCN에서 아카데미 시상식을 중계한다. /사진제공=OCN

OCN이 아카데미 시상식을 맞아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녹화 중계를 비롯해 봉준호 감독의 연출작 및 ‘기생충’ 출연 배우들의 특선 영화를 편성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을 조명하는 특집 다큐멘터리를 제작, 선보일 예정이다.

OCN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오는 2월 10일 밤 9시 녹화 중계한다. 아카데미 시상식는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현지시간으로 2월 9일에 진행되며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꼽힌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며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롭게 써나가고 있다. ‘기생충’이 이름을 올린 부문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미술상, 편집상이다. 아카데미 시상식 전초전이라 불리는 지난 제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에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 더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생충’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후 트로피를 보여주는 배우 송강호(왼쪽),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아카데미 시상식 중계 당일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살인의 추억’ ‘설국열차’ ‘마더’가 방송된다. 영화 ‘기생충’의 송강호, 최우식, 박소담 등이 각각 출연한 ‘밀정’ ‘마녀’ ‘검은 사제들’ 등도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봉준호 감독의 특집 다큐멘터리도 시상식에 맞춰 제작 및 방송될 예정이다. 전세계 영화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이야기는 물론 봉준호 감독들과 많은 작품을 함께 해온 배우와 스탭들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계획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