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채종협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멍뭉미 꽃미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채종협. /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채종협이 설 연휴를 앞두고 새해 인사를 건넸다.

23일 오전 YNK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에 채종협의 설날 맞이 인사와 함께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촬영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설 연휴로 인해 24, 25일 결방의 아쉬움을 달래줄 비하인드 컷은 시청자들을 반갑게 했다.

채종협은 소속사를 통해 “2020년 새해에도 늘 행복하고 웃음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스토브리그’도 벌써 후반부로 접어들었는데요. 마지막까지 본방 사수 잊지 마시고 끝까지 함께해 주세요. 저도 올해는 ‘스토브리그’를 무사히 마무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설 연휴 가족들과 함께 뜻깊은 시간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 속 채종협은 극중 드림즈의 덕아웃에서 환한 미소로 “새해에도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웃음 가득한 한 해 되세요”라는 메시지를 담아 설날 맞이 새해 인사를 전했다. 사진 속 채종협의 미소는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든다.

채종협은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의 투수 유망주 유민호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팔꿈치 부상에 이어 입스(YIPS)를 겪고 있는 시련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연습을 거듭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열띤 응원을 받고 있다. 채종협은 데뷔 작품인데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멍뭉미 가득한 미소, 청량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