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환 “‘더 게임’ 촬영하며 배우로서 위기의식 느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EN PHOTO,더게임,더게임:0시를 향하여,임주환

배우 임주환./사진=텐아시DB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의  임주환이 역할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2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더 게임’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임주환은 국과수 법의관 구도경으로 분한다. 임주환은 “김태평이 죽음 전의 순간을 본다면 구도경은 죽음 후를 보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임주환은 구도경을 연기하면서 배우 직업의 위기의식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작가님의 글과 감독님의 디렉션을 따라가기도 벅찼다. 이중적인 연기를 해야 하는 부분들이 많았는데 알맞은 표정을 지었는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 살짝만 다르게 표현해도 전체적인 의미가 달라질 수 있어서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준호 감독은 “도경은 양파 같은 인물”이라며 “초반부에는 많은 감정들이 숨겨져 있어서 연기하기 쉽지 않았을 거다. 그럼에도 인물의 깊은 내면을 잘 표현해줬다”며 치켜세웠다.

‘더 게임’은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