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경,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등 日 주요 영화제서 4관왕 영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심은경. /사진제공=매니지먼트AND

배우 심은경이 일본 내 주요 영화제에서 4관왕을 영예를 안았다.

소속사 매니지먼트AND는 심은경이 올해 영화 ‘신문기자’로 일본 제74회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일본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는 마이니치 신문, 스포츠닛폰 신문사 등이 주최하는 영화상으로 1946년에 창설된 일본에서 가장 역사 깊은 영화제 중 하나이다.

심은경은 앞서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상 우수 여우주연상과 제34회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일본 아카데미상에서는 영화 ‘신문기자’로, 다카사키 영화제에서는 영화 ‘블루아워’로 상을 가져갔다. 지난해 일본 타마 영화제의 최우수 신인여우상 수상까지 포함하면 심은경은 4관왕의 영예를 얻었다.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한 영화로, 심은경은 권력의 어둠을 파헤치는 기자 요시오카 에리카 역을 맡았다. ‘블루아워’는 광고디렉터로 일하는 스나다가 할머니 병문안을 위해 고향으로 향하는 이야기로, 심은경은 주인공인 스나다의 친구 키요우라를 연기하여 자유분방한 캐릭터를 매력 있게 소화했다.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 아카데미상, 다카사키 영화제는 오는 2월과 3월에 본 시상식이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