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연, 제18회 전통가요대상 ‘우수상’ 수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주연. / 제공=공공미디어

가수 박주연이 21일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에서 ‘고련(顧戀)’으로 우수상을 받았다.

사단법인 한국전통가요진흥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은 매년 국내외 전통가요 분야에서 문화·정서·산업 발전에 공헌한 이들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박주연은 2014년 가요계에 데뷔하면서 그해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주목받았다. 이후 신인 우수상과 장려상을 연달아 받으며 3연 연속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한국전통가요진흥협회에 따르면 이날 우수상을 받은 박주연은 신곡 ‘고련’의 인기에 힘입어, 트로트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고련’은 1월 첫째 주 차트코리아가 발표한 지난해(2019년 1월 1일~12월 31일) 라디오 방송 횟수 결산 결과, 총 1098번을 기록했다. 신인 가수로는 눈에 띄는 성과로, 성인가요 톱(TOP) 30에 이름을 올렸다. 이 곡은 홍콩 배우 겸 가수 유덕화의 ‘망정수’를 박주연의 분위기로 재해석했다.

박주연은 이날 시상식에서 “‘고련’이 누군가의 행복과 슬픔을 함께 하는 친구가 되길 바란다”면서 “마음을 담아 노래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