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박은빈 “다양한 삶을 살아볼 수 있어 감사해요”(화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은빈.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야구팀 드림즈 운영팀장 이세영 역으로 호연을 보여주고 있는 박은빈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웃으면서 행복하게 촬영하자는 목표를 세웠는데 좋은 동료들 덕에 그 목표를 이뤘다”고 기뻐했다.

박은빈은 코스모폴리탄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며 “시청률을 떠나 촬영장 분위기가 워낙 좋았다. 지금은 감독님, 동료 배우들 모두 시청률에 대한 언급 없이 촬영에 여념하고 있다. 외부 반응을 실감할 일도 없다”고 말했다. ‘스토브리그’는 만년 꼴찌 야구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로, 높은 완성도와 시청률 15.5%를 기록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배우 박은빈.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남초집단인 프로야구단의 유일한 여성 운영팀장으로서 이세영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며 그는 “드라마 구조상 ‘스토브리그’에서 남자 주인공의 활약이 크지만, 세영이 감정적이면서도 동시에 이성적이고, 맞는 말을 한다는 점에서 위안을 삼는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남자는 무조건 냉철하고 이성적이며, 여자는 감성적이라는 클리셰에 대해 감독님과 작가님께 이야기 한 적이 있다. 그 얘기를 두 분이 흘려 듣지 않고 사려 깊게 생각해주신 장면들이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드라마가 진행됨에 따라 명대사, 명장면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기억에 남는 대사를 묻자 박은빈은 “백승수 단장(남궁민)이 길창주 선수(이용우)를 설득하며 ‘아무한테도 미움 받고 싶지 않은 마음이 아직도 남아있다면 저는 길선수가 정말로 절실한 건지 잘 모르겠다’고 말하는 장면이 있었다”며 “저 역시 아무 이유없이 누군가에게 미움 받을 때가 있지 않나. 그게 절실함의 부족과 연결 될 수 있는 문제란 생각이 들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배우 박은빈.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실제로 드라마 초반 백승수와 이세영처럼 신념, 가치관이 부딪히는 상황이 올 때 어떻게 대처하냐고 묻는 질문에 그는 “반대하는 목소리를 큰 소리로 내는 사람은 아니지만 스스로 절대 타협할 수 없는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저를 외적으로 순둥이처럼 본다. 하지만 세상 사람들이 나를 일방적으로 평가하거나 짓밟으려고 할 때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겠다, 나는 나를 지킬 의무가 있다라고 생각한다. 예전엔 스스로 보호하는 방법을 몰랐지만 지금은 경험이 쌓이면서 나를 보호하는 경계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은빈은 드라마 ‘청춘시대’의 송지원을 연기한 이후 실제 성격도 조금 바뀌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전보다 연기자의 삶에 더 가까워진 것 같다”며 “촬영장에서 사람들과 호흡하고 다양한 삶을 살아볼 때 느끼는 희열이 굉장히 소중하고 크다는 걸 깨달았다. 제가 언제 프로야구단 운영팀장이 돼 보겠나. 다양한 삶을 살아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