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가장 나다워진 시간”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사진제공=KBS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최종회 방송을 앞둔 가운데 정해인이 뭉클한 소감을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쌩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뉴욕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오늘(21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정해인-은종건-임현수의 마지막 목적지이자 버킷리스트 여행지인 ‘나이아가라 폭포’ 방문기가 펼쳐질 예정.

이날 정해인은 8일간의 일정들을 돌이켜보며 “어디를 가서 무엇을 하든 내 스스로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남다를 감회를 드러냈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으로 ‘나이아가라 폭포’를 꼽으며 “가장 나다워진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은종건과 임현수는 8일 간의 여행을 이끌어온 정해인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냈다. 막내 임현수는 “이번 여행을 통해 형들이랑 더 가까워진 것 같다. 사실 해인이형은 정말 유명한 배우이지 않나. 그런데 같이 여행을 와서 24시간 붙어있으니까 그런 생각들이 아예 없어진 것 같다. 형은 나를 있는 그대로 대해주는데 (어렵게 생각했던) 내가 좀 바보 같았다”고 털어놔 형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맏형 은종건은 정해인과의 여행 중 일화를 언급하며 눈시울을 붉히기까지 해 모두는 먹먹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정해인도 여행 내내 한번도 내색한 적 없는 속마음을 처음으로 꺼내봐 뭉클함을 더했다고 해, 세 사람의 마지막 여행기에 관심이 고조된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늘(21일) 오후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되며, 28일(화)에는 미 방영분과 하이라이트로 구성된 스페셜이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