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원 ‘SKY 캐슬’→ ‘히트맨’…또 다른 매력 ‘존재감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히트맨’ 이지원./ 사진제공=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원이 영화 ‘히트맨’을 통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이지원이 설 극장가 웃음을 책임질 영화 ‘히트맨’으로 관객을 만난다. ‘히트맨’은 웹툰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킷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액션.

이지원은 극 중 준과 미나(황우슬혜 분)의 중학생 딸인 가영 역을 맡았다. 가영은 악플세례를 받는 아빠 준을 위로해주는 의젓한 딸이자 성공한 래퍼를 꿈꾸는 소녀다.

2013년 영화 ‘안녕, 투이’로 데뷔한 이지원은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희생부활자’ ‘1급기밀’ ‘오목소녀’, 드라마 ‘SKY캐슬’ 등에 출연했다. 특히 ‘SKY캐슬’에서는 귀여운 반항아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지원은 ‘히트맨’에서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재미를 살리며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