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조여정 “눈이 안 떠져” 체력 방전…이청아·엄지원 응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99억의 여자’ 조여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조여정이 KBS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종영을 앞두고 피곤함을 호소했다.

조여정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이 안 떠집니다. 이틀만 힘내서 눈을 뜨면 마음껏 잘 수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조여정은 한 쪽 눈을 감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계속되는 촬영에 지친 탓인 지 피곤해 보이는 얼굴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에 홍지민, 엄지원, 이청아 등 동료 배우들이 응원에 나섰다 홍지민은 “파이팅 여정아 응원하고 있어”라고 했고, 이청아는 “좋아요가 모여 언니 체력이 되어주길. 언니 파이팅”, 엄지원도 “여정이 파이팅! 힘내”라고 응원했다.

조여정은 ’99억의 여자’에서 정서연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